개명나라
 
 
 
 
 
> 개명나라 > 개명뉴스&스토리
 

제 목 쉬운 이름을 가진 사람이 성공한다.
글쓴이 관리자 2012-03-20 10:55:32     : 1573 
[최재천의 자연과 문화] [153] 이름 심리학
•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행동생태학 

나는 영어로 내 이름을 'Jae Chun Choe'라고 쓴다. 미국 유학을 준비하며 내 깐에는 제법

 심혈을 기울여 만든 이름인데, 내 이름을 처음으로 불러준 외국인이 "자에 춘 초에"라고 발

음하는 걸 듣고는 미국에 도착한 이후 그저 '제이'라고 소개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내 외국

동료들은 모두 나를 '제이 최'라고 부른다. 퍽 친한 친구들마저 내 이름을 자주 'Jay'로 표기

해서 탈이지만 나는 애써 고치려 하지 않는다.교황 베네딕토 16세도 드디어 SNS 흐름에 동

참했다. 그런데 어린 시절 히틀러 청소년단 유겐트 단원이었고 그리 부드럽지 않은 인상 때

문에 그렇지 않아도 인기가 별로 높지 않은데 애써 선택한 트위터 계정 이름이 하필이면 '포

프투유바티칸(Pope2YouVatican)'일까? 그냥 '포프(Pope)' 또는 '나는 포프다(ImThePop

e)' 정도로 했더라면 훨씬 기억하기 쉬웠을 텐데.최근 실험사회심리학지(Journal of Experi

mental Social Psychology)에 발표된 호주 멜버른대 심리학과와 미국 뉴욕대 경영학과 연

구진의 논문에 따르면, 발음하기 쉬운 이름을 가진 사람들이 친구도 많고 직장에서도 더 성

공적이란다. 500명의 미국 변호사들을 대상으로 조사했는데 쉬운 이름을 가진 변호사들이

어려운 이름의 소유자들보다 훨씬 더 높은 지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보다 먼저 진행

된 선행연구에서는 갓 상장된 주식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발음하기 쉬운 것들이 훨씬 두각을

나타냈다고 한다.연구진은 이름의 길이나 생경함은 그리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설명한다. 얼

마나 발음하기 편한가가 중요하단다. 그러고 보면 오바마 대통령의 당선은 흑백의 장벽뿐 아

니라 이름의 불리함까지 극복한 참으로 대단한 사건이었다. '오바마(Obama)'는 비록 짧지

만 발음하기 결코 쉬운 성이 아니다. 게다가 이름이 '버락(Barack)'이라니.연구진은 일종의

모의선거 실험도 실시했는데 역시 쉬운 이름의 후보가 훨씬 더 많은 표를 얻는 걸로 드러났

다. 그렇지 않아도 공천 심사의 기준을 두고 여야 모두 시끄러운 판에 일을 더 복잡하게 만드

는 것 같아 면구스럽지만, 심사 대상자의 이름이 얼마나 발음하기 쉬운지 한번 소리 내어 불

러보시라.  2012.3.19.입력
  목록  

  게시물 26건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개명나라 사무실 이전 관리자 12-01-10 2985
개명허가의 기준에 관한 대법원 결정 관리자 10-01-01 2928
파산 및 면책결정과 개명에 관한 대법원결… 관리자 10-01-01 2642
개명허가 후 절차 관리자 09-11-25 3688
범죄경력조회서(대전지방경찰청산하경찰서) 관리자 09-09-21 3413
22 손아섭처럼… 야구판 개명 바람 관리자 12-03-21 1656
쉬운 이름을 가진 사람이 성공한다. 관리자 12-03-20 1574
20 나도 조두순인데... 관리자 09-12-27 1808
17 솔비 "권지안" 으로 개명 관리자 09-12-16 1887
16 재개명 관리자 09-09-12 1829
15 재개명 관리자 09-09-12 1690
14 "이젠 유씨 아니라 류씨" 가장 많이 바꿨다 관리자 09-09-07 2170
13 김보연 "본명 김복순, 탁재훈 때문에 개명" 관리자 09-08-19 2168
12 미혼여성 등록부에 모르는 아이가 친딸로..… 관리자 09-08-17 1783
11 자녀에게 좋다면…'성 바꾸기' 잇단 허용 관리자 09-08-12 1995
 
  1   2